샘플이미지
  • 상세정보
  • - 소개 서울대공원과 서울랜드, 국립현대미술관을 둘러싼 푸른 산자락이 바로 청계산이다. 서울 양재동과 과천시, 성남시, 의왕시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청계산은 관악산 산자락이 과천 시내를 에둘러 남쪽으로 뻗어내린 것이다. 산맥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서남쪽으로 뻗어나가 의왕시의 백운산, 모락산, 오봉산으로 이어진다. 청계산은 조선 태조 이성계에 의해 고려가 멸망하자, 고려말 충신이었던 조윤(趙胤)이 송도를 떠나 입산했던 곳이라고 전해진다. 청룡이 승천했던 곳이라고 해서 청룡산으로 불리기도 하며 풍수지리학적으로는 관악산을 백호, 청계산을 청룡이라하여 '좌청룡 우백호'의 개념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청계산은 울창한 숲과 아늑한 계곡, 공원, 사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가족산행의 명소로서 수 많은 등산로가 다양하게 형성되어 있다. 과천쪽에서 바라보는 청계산은 산세가 부드럽고 온화해서 토산처럼 보이지만, 서울대공원쪽에서 보이는 망경대는 바위로 둘러싸여 있어 거칠고 당당하게 보인다. 망경대(해발 618.2m)가 바로 청계산의 정상이다.
    주암동쪽에서 망경대 쪽으로 오르다 보면 추사 김정희의 생부 김노경의 묘터가 있던 옥녀봉이 나타난다. 조선시대의 학자인 정여창이 피눈물을 흘리며 넘었다는 혈읍재를 지나 망경대 바로 밑으로 가면 정여창이 은거했다는 금정수가 있다. 이 약수는 정여창이 사사되자 핏빛으로 변했다가 이내 금빛으로 물들었다는 말이 전해온다.
    풀향기 가득한 산길을 걷다보면 야생밤나무와 도토리나무, 머루와 다래 등이 종종 눈길을 끈다. 청계산 남쪽에 위치한 청계사, 과천 쪽의 동폭포, 금정수 가는 길 근처의 매바위와 돌문바위, 약수터 등도 들러 볼 만하다.
    청계산(618m)은 산세가 수려하고, 2km에 이르는 계곡에는 항상 맑은 물이 흘러 시민들이 즐겨찾는다. 관악산과 함께 서울을 지켜주는 '좌청룡 우백호'의 명산이기도 하다. 예전에는 청룡산이라고도 했던 청계산은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양재인터체인지를 지나 경부고속도로로 접어들때 오른쪽으로 보이는 청계산은 순한 육산이지만, 과천 서울대공원 정문 부근에서 바라보는 청계산 정상인 망경대 주위는 바위로 이루어져 있어 위압감을 느낀다. 정상인 망경대는 정부시설이 있어 등산이 불가, 국사봉(538m)과 545m봉을 연결 산행하고 있다.
  • - 체험안내 [청계산 숲속여행 프로그램 운영]
    - 일시 : 매년 4월~11월의 첫째·셋째주 일요일 10:00, 둘째·넷째주 토요일 10:00
    - 장소 : 청계산 관현사 입구
    - 운영방법 : 전문숲해설자가 참여 시민과 함께 탐방코스를 걸으면서 산의 역사ㆍ문화 및 자연생태에 대하여 설명
    - 참가대상 : 시민 누구나 (참가비 없음)

  • - 문의 및 안내 공원녹지과 02-2155-6870
  • - 주차시설 있음

지도안내

길찾기 로드뷰

※ 본 정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였으며, 현지사정에 의해 변경될 수 있습니다.

114안내에 연결합니다.

  • 365일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바로연결 Ok
  • 대한민국 모든 전화번호 Ok
  • 일자리 찾을 때 쉽고 간편하게 Ok
  • 우리동네 저렴한 주유소/ 전기충전소 Ok
  • 지금 떠나고 싶을 때, 전국 축제정보 Ok
  • 공항가기 전, 공항철도 할인권 Ok
  • 그 사람이 궁금할 때, 인명안내 Ok
  • 방금 TV에 나온 그 맛집정보 Ok
  • 우리가게 114 무료등록도 Ok
  • 전국 공인중개사 안내도 Ok
  • ※ 114안내 이용 시 정보이용료가 발생합니다.

바로연결